잡담 (11.7.30) 단상 혹은 잡담

1. 올해 초 공표된 은하영웅전설 정발판의 발매일이 확정됬다. 표지는 개인적으로 그리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그래도 정식으로 소장할 수 있는 기회니 반갑다. 하지만 실탄이 바닥났다는게 함정. 지난 번에 

언급한 C+ 받은 강의 기말고사만 좀 잘 봐 B+만 나왔더라도 성적장학금을 받아 실탄으로 쓸수 있을텐데

... ㅠㅠ

2. 오늘 2011 세계보도사진전에 다녀왔다. 지난 2007년부터 매년 다녀 오고 있는 전시인데...

이번에도 자연재해 (아이티 지진 같은), 정변 (타이 사태 같은), 사회 구석의 폭력 (멕시코 마약 전쟁 같은)

으로 인한 비극이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음과 동시에 스포츠, 자연 같은 홀가분하게

볼수 있는 보도 사진들이 가득하다. (사실 이번 전시는 이전 전시에 비해 후자 쪽이 많이 줄어 들었지만)

 개인적으로 인상적인 작품은 전세계적인 도시화를 나타내고자 한 사진 세 점과 통곡의 벽 등 예루살렘

내 풍경에 수십년 전 동일 장소에서 쵤영한 사진을 꺼내 겹쳐낸 사진들이다. 전자의 경우는 수 많은 시민

들의 시장 내에서의 움직임과 자동차 등 운송수단의 흐름을 잔상이 남도록 처리함으로 쉴새 없이 빠르게

도시가 기능하고 있음을 보인다. 이미 이전부터 많이 보인 표현이기에 식상할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여전히 신기한 풍경이다. 후자는... 키케로님이 이전에 소개하신 현재의 베를린에 과거의 모습을 겹쳐 놓은

사진(http://flager8.egloos.com/2637559)과 유사하다. 사진전에 소개된 예루살렘 사진의 경우는 합성이 

아닌 이전에 찍은 사진을 직접 꺼내 겹쳐냈다는 점에서 베를린 사진과 차이를 보이지만 발상 자체는 둘 모두

매우 기발하다. 

3. 며칠 된 기사이긴 한데 동아일보 발 이 기사(http://news.donga.com/3/all/20110727/39105567/1)에선 

다음과 같은 의견이 소개된다.

“우리도 국어수업 때 시조 감상하기 등을 줄이는 대신 자기소개서 쓰기, 학과 브로슈어 만들기 등을 더 많이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본인 역시 목적의식 없이 '묻지마식' 대학 진학보다는 전문계고에서 해당 소양을 쌓아 고교 졸업 후 취업을

하는게 바람직 할 수도 있다고 보고 (물론 취업하게 되는 분야의 '괜찮은 직장'화에도 동시에 관심을 기울

여야 한다.) 전문계고의 교과 과정은 해당 산업이 요구하는 실무 지식 위주로 편성되야 한다고는 생각하지만

동시에 인문 관련 소양 또한 쌓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야 한다고 본다. 현행 전문계고 교과과정에 대

해 잘모르기에 실무 지식 함양 이외의 비중이 얼마나 되는 지는 잘 모르겠지만 일정 수준 이상은 실무 지식

외의 인문 관련 소양을 쌓을 수 있는 기회 또한 보장되어야 한다고 본다.

4. 다음 주 부터 난생 처음 토익 학원 1달 과정을 수강하게 된다. 이번 8월 토익에 어느 정도 점수가 나와야

험난할 길이 될거라 예상되는 2학기가 그나마 좀 편해질텐데... ㅠㅠ

덧글

  • Allenait 2011/07/30 23:30 # 답글

    4. 저도 요즘 토익 때문에..
  • 소시민 2011/07/31 23:52 #

    같이 힘내요 ㅠㅠ
  • dunkbear 2011/07/31 07:48 # 답글

    1. 그 NOM의 실탄이 문제죠... ㅠ.ㅠ
    3. 학문이냐 실용이냐... 교육의 영원한 화두...
    4. 토익... 힘들죠... 8월에 시험 잘 보시길...
  • 소시민 2011/07/31 23:52 #

    감사합니다. ^^
  • 실러캔스 2011/07/31 16:03 # 답글

    토익은 강남해커스가 진리!!!!인데..어디다니시는지ㅠ_ㅠ
    전 정재현 선생님 계실때 들었었는데.
    진짜 주옥같은 자료가 많았던 기억이....
  • 소시민 2011/07/31 23:51 #

    종로해커스요. ㅎ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