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제2차 세계대전 만화 1권 책리뷰

본격 제2차 세계대전 만화 1권본격 제2차 세계대전 만화 1권 - 8점
굽시니스트 지음/애니북스

시사주간지 <시사인>에 실리는 굽시니스트의 시사 연재 만화의 패러디와 메세지가 괜찮아 <본격 2차 세계대전

만화>에도 관심이 갔다. 많은 이글루스 이웃분들은 오래 전에 접한 작품이지만 본인은 여러 사소한 사정(...)

으로 이제서야 접해보게 됬다.

<본격 제2차 세계대전 만화>는 총 2권으로 1권은 히틀러의 집권부터 레닌그라드 포위전까지 추축국이 우세했던

2차대전 전반기를 다룬다. 그런데 2차 대전에 입문하는 독자 혹은 좀 더 심화된 내용을 알고자 하는 독자에게

는 이 작품이 실망스럽게 다가올것이다. 이 작품은 2차 대전의 몇 몇 결정적인 사건과 이를 통해 나타나는

기본적인 흐름을 애니메이션, 게임, 인터넷 문화 등의 요소를 통해 패러디한 내용이다. 따라서 2차 대전의 기본

적인 전개를 파악하고 싶은 이들은 수많은 패러디로 점철된 작품을 어디까지 받아들여야 할지 혼란스러울테고

심화된 2차 대전 지식을 습득하고 싶은 이들에게는 패러디로 인해 만화에 담긴 정보가 얼마 안된다고 느껴질것이

다.

본인은 애니메이션에는 별 관심이 없어 애니메이션의 인물, 장면 등을 통해 패러디한 컷에는 그렇게 큰 감흥

이 느껴지지 않았다. ( 최종병신 괴링과 만화 X의 배경을 빌린 추축국과 연합국의 주요 인물 그림은 원작물을

접해보지 않았다 해도 충분히 인상적으로 느껴질거라고 보지만) 그래도 인터넷 문화쪽은 나름 접해본게 많았기

때문에 이를 이용한 패러디 장면에서는 꽤나 웃음이 나왔다. 이따금씩 보이는 저자의 무고한 생명을 무자비하게

파괴하는 전쟁의 특성에 대한 담담한 제기는 본인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특히 2화에서 인류의 전쟁에 강제적으

로 끌려나와 희생되는 말의 관점을 제시한 것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각 장의 끝 부분에 패러디에 대한 해설이 있으나 가끔 설명이라기 보다는 해당 패러디에 대한 잡담이라는 느낌

이 드는 경우가 간혹 있어 아쉬웠다. 본 만화에서도 간간히 인명 같은 2차 대전 관련 고유 명사에 대한 해설이

나오는데 대부분 2차 대전에 관심을 가졌던 이들이라면 다 알고 있을 내용이다. 하지만 완전히 처음 이를 접해

보는 이에게는 해설이 빈약하다고 느껴질 수 있을것이다. 하긴 너무 해설이 길어지면 만화의 자연스러운 흐름

이 끊어진다는 의견도 나올테니 나름 고심했을것이라 생각한다.

2차 대전과 애니메이션, 인터넷 문화 같은 서브 컬쳐에 관심이 있는 독자라면 이들 요소를 버무려낸 맛있는 비빔

밥이라 할수 있는 이 작품이 만족스러울 것이다. 본인 또한 나름 재미있게 보았기 때문에 2권 또한 기대가 된다.

단 2차 대전에 처음 입문하는 독자나 심화된 지식을 얻고 싶은 독자라면 다른 책을 찾아보는게 좋을것이다.
http://costa.egloos.com2010-02-10T00:55:200.3810

덧글

  • dunkbear 2010/02/10 14:24 # 답글

    저도 아직 보관함에만 넣어두고 구입은 하지 않은 책인데...
    리뷰 덕분에 기대치를 어디에 맞출 지 알게 되었네요. ㄳ~~
  • 소시민 2010/02/11 18:16 #

    dunkbear님은 상당한 내공을 가지신 분이니 나름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겁니다~ ^^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